보험뉴스

온라인보험 시장이 매년 급성장하면선 보험/카드/핀테크등 금융권별 경쟁이 치열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보험사가 비대면 상품 확대와 특화보험사 설립등 움직임에 나선데 이어 카드사가 온라인 플랫폼을 통한 카드슈랑스 확대, 인슈어테크 기업의 디지털보험 유통 플랫폼 진출등에 나선 것을 이유로 볼 수 있습니다.

이는 2015년 온라인 보험 슈퍼마켓인 보험 다모아가 나오면서 대부분의 손해보험사가 자동차보험의 뛰어들었고 최근 여행자보험과 암보험, 여성보험등 소액 위주 미니보험이 나오면서 cm채널 상품이 확대된 영향입니다.

이런 가운데 새로운 금융업권 경쟁자도 시장에 뛰어 들면서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데 롯데키드는 최근 온라인 플랫폼을 구축하고 삼성생명, KB손해보험 등 12개 생명/손해보험사와 제휴를 맺고 자동차보험, 질병보험, 여행자보험 등 판매에 나섰습니다.
이는 연이은 카드 가맹점 수수료 인하와 인하우려로 수익성이 악화되었으며 카드사는 카드슈랑스 비중이 크지는 않지만 일회성 결제가 적은편이고 안정된 수익성 확보가 가능하다는 판단에 온라인보험을 신 시장으로 지목하고 있어 연이은 사업강화에 나서는 모습을 보여 주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