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뉴스

질병이나 사고로 병원에서 갑작스럽게 치료를 받게 되면 목돈을 사용하는 일이 발생하기에 많이 놀라게 됩니다.
사람마다 사정이 있기 때문에 금전적인 여유가 없어 치료비에 대한 걱정을 많이 하는 사람인 경우에는 보험금 지급 심사를 기다리는 것도 힘들 정도로 보험금이 빨리 필요한 경우도 있습니다.

이러한 경우에는 보험금에 대한 가지급제도를 이용하시면 되는데 오늘은 이에 대해 간단히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보통은 보험금 지급 심사는 하루만에 끝나는 경우가 많이 있지만 간혹 심사를 위한 조사를 할 대상이 많은 경우에는 시일이 더 걸리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 때 가입자가 치료나 사고에 대한 처리를 위해 빠른 보장을 원하는 경우가 있는데 가지급제도는 아직 심사와 조사를 하고 있는 중이라고 해도 어느 정도 피보험자가 이 정도는 받을 것이라고 예상한 범위의 50%를 먼저 지급하는 것을 말합니다.
가지급 기준은 보험사마다 약간씩 차이를 보이고 있고 보험의 종류에 따라서 가지급제도가 적용이 안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약관을 잘 살펴봐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