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뉴스

 

보험업계가 유병자 실손보험 신상품을 앞 다퉈 출시하면서 수익성은 물론 설계사의 영업력까지 개선하는 효과를 누리고 있습니다.
이는 손해율이 높을 것이라던 기존 예상과는 달리 유병자실손보험 상품 구조 자체가 보험사에 매우 유리한다데다 보험에 가입을 할 수 없었던 사람들의 필요성도 높게 나타나고 있기 때문입니다.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생명이 최근 유병자 실손보험 상품을 출시하면서 유병자 실손보험 시장 경쟁이 손해보험사 업계를 넘어서 전체로 확대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유병자 실손보험은 판매 한달 여만에 4만건 이상의 판매고를 올리면서 돌풍을 일으 켰고 소비자들의 높은 관심은 이미 예견된 일이었지만 보험사들이 이처럼 적극적으로 판매량 확대에 나설지는 아무도 예상 하지 못했습니다.

 

유병자 실손보험 상품이 기존 상품과 비교해 보장 내역을 줄었음에도 갱신주기가 짧기 떄문에 보험사가 손해 볼 가능성 자체가 낮고 상황에 따라서 상품구조 변경이 어렵지 않기 떄문에 많은 수익성을 자랑하고 있었습니다.

 

유병자 실손보험은 보장내역이 좁고 손해율이 높다면 상품 구조를 단기간의 변경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는 탓에 과거의 손해율 우려를 불식시키는 새로운 보험의 발견이 되었다고 보험업계 관계자는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