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뉴스

 

영업현장에서는 가격이 저렴하지만 비싼 상품 구매로 연결돼 마케팅에 효과적인 상품을 '미끼상품'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마케팅 전문가들에 따르면 미끼상품은 일반적으로 소비자의 신뢰도가 높아야 합니다.
이는 신뢰도가 높으면 높을수록 유인력이 커지기 때문이며 보험상품 중 실손보험이 특히 그러합니다.

 

최근 미끼상품으로서의 실손보험의 매력이 떨어져 나가서 손해보험사 업계가 이를 타계하기 위해 많은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기존 실손보험에 대한 시장의 평가와 소비자 신뢰도는 신실손보험보다 압도적으로 높습니다.
보험 소비자들은 이미 새로 나온 실손보험이 기존의 실손보험에 비래서 보장이 약하고 자기부담금도 비싸서 실의가 적다는 인식을 가지고 있습니다.

특히 금융당국은 실손보험 청구를 불록체인을 이용해서 간소화해서 고객편의를 높이겠다고 했습니다.


이 또한 실손보험의 유인상품으로서 가치를 떨어뜨린다는 분석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영업현장에서는 실손보험은 첫 대면에서 끼워 파는 것보다 기존 가망고객이 실손보험 청구를 위해서 효과적인 상품으로 평가를 하고 있습니다.

보험업계 전문가들도 이런 실손보험의 변화는 설계사들에게 큰 타격을 가져올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